러시아미술은 ‘혁명문학’이다 : 책 : 문화 : 뉴스 : 한겨레:

예술의 경향을,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리기'와 '아는 대로 그리기'로 나눈 아르놀트 하우저의 견해는 진정 탁견인 듯하다.

내 생각에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리기'의 매력은 그 힘에 있다. 진실과 사실이 가진 힘을 우리가 모르는 바 아니기 때문이다. 꾸르베의 그림을 보았을 때, 그리고 러시아 민중들의 삶을 보았을 때 우리가 느끼는 절망과 그 절망에서 나오는 힘이란 그런 것이다.

'아는 대로 그리기'의 매력은 그 자유로움에 있는 것이다. 뭉크의 음산한 그림을 볼 때나, 마그리트의 묘한 그림을 볼 때, 그리고 샤갈의 분방하고 발랄한 그림을 볼 때 우리는 그런 것을 느끼는 것이다.

백색의 북국에서 일어난 혁명은, 또 무슨 색을 가지고 있을까. 어두운 흰색, 같은?
신고

'어느어릿광대의견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형제 폐지의 국제 표준  (2) 2007.01.03
국제 노동조합의 출범?  (0) 2007.01.02
러시아미술은 ‘혁명문학’이다  (0) 2007.01.01
위키피디아형 검색 엔진?  (0) 2007.01.01
담배와 경고  (0) 2006.12.30
진보의 신뢰  (0) 2006.12.30
 
트랙백 0 : 댓글 0 2MB 퇴임이 남았습니다.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