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시절 은사님이 녹음해서 주셨던 천지인의 테이프를 처음 더블 데크에 걸었을 때 나온 노래가 "어쨌든 우리는 살아가니까"였다. 테이프가 늘어질까봐 아껴아껴 듣다가 최근에야 복각판 CD를 구매했는데...

어쨌든 대학에 들어가 기형도를 찬찬히 읽으면서 이 곡이 본래 그의 시에서 비롯된 것임을 깨달았다. (CD 어디에도 그런 이야기는 없는데...)


천지인-어쨌든 우리는 살아가니까 (보기)


기형도의 시가 좀더 사색적이고, 사실적이지만
이 경우, 록의 매력은 직선적인 것이 아닐까.

종이달 - 기형도 (보기)


신고

'웃음과망각의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지인-어쨌든 우리는 살아가니까  (0) 2007.01.24
소금인형  (2) 2006.12.26
파울 클레Paul Klee  (1) 2006.12.23
샴푸의 요정  (0) 2006.12.17
Godard《그녀의 삶을 살다》  (0) 2004.12.13
『르 몽드』- 최연구  (0) 2004.04.02
 
트랙백 0 : 댓글 0 2MB 퇴임이 남았습니다.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