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 소금의 샴푸의 요정이다.

장정일의 시를 잘 변형하여 만든 이 노래를 오래 좋아했다. 다소 몽환적인 분위기를 즐겼던 것일까?

항상 노래와 영화를 대할 때면 시와 소설을 생각했다. 현대의 대표적인 서정 문학은 시가 아니라 노래이며, 현대 서사문학은 소설이 아니며 영화가 아닐까? 하지만 나는 거기에 쉽게 녹아들 수가 없었다. 노래에 대해 시의 우위를, 영화에 대해 소설의 우위를 항상 느꼈기 때문이다.

가령, 빛과 소금의 '샴푸의 요정'에는 장정일의 시에서 볼 수 있는 이율배반적인 애증의 모습이 드러나지 않는다. 그것은 매트릭스 안의 모든 것이 조작된 것임을 알면서도 매트릭스를 동경하는 것으로, 나는 키치Kitsch 시인들 모두에게서 그런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노래나 영화에서는 볼 수가 없다.


샴푸의 요정 - 장정일



장정일의 시 '샴푸의 요정'에서 특히 주의해야 할 것은 '사내'라는 호칭이 1연 4행에서 '나'로 3연 3행에서 '우리'로 바뀐다는 점이다.
신고

'웃음과망각의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금인형  (2) 2006.12.26
파울 클레Paul Klee  (1) 2006.12.23
샴푸의 요정  (0) 2006.12.17
Godard《그녀의 삶을 살다》  (0) 2004.12.13
『르 몽드』- 최연구  (0) 2004.04.02
「스포츠: 잘 잰 시간의 감옥」 - 고든 피터스  (0) 2004.04.01
 
트랙백 0 : 댓글 0 2MB 퇴임이 남았습니다.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