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올인’…딴 요정은 어쩌나 : 스포츠일반 : 스포츠 : 뉴스 : 한겨레

빙상연맹이 김연아 선수에 대해 '무한 지원'을 약속하면서, 다른 선수들에게는 지원금을 전혀 지급하지 않는다고 한다.

물론 스포츠에서도 '선택과 집중'은 중요하다. 아마추어가 아닌 바에는 소질이 있는 선수를 집중 육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적어도 지금의 나는 여기서 '형평성'이나 평등이라는 가치를 들고나올 생각은 없다. 다만 나는 '경험'에 대해서 한 마디 하려고 하는 것이다.

국가 대표 선수 한 사람에게 지원금 '올인'이라. 가만, 이거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 아닌가? 연전에 우리는 '국가 과학자'라는 명목으로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에게 어마어마한 연구비가 지급되었으며 앞으로도 지급될 것이라는 소리를 매일 들었다. 많은 사람들은 그것을 당연하게 여겼다. 황 전 교수가 뭔가 큰일을 해낼 거라고 믿었던 것이다. (도대체 황 전 교수의 그 큰일이 자신과 무슨 관계가 있을지도 모르면서 말이다.) 그러나 황 전 교수의 실험은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것임이 드러났고, 자신들이 '국민'이라고 믿는 시민들은 당혹해했으며, 그 사이에서 기자들만 취재열을 올렸다.

나는 김연아 선수가 황우석 전 교수처럼 '사기'를 쳤다거나, (그런 일이 없어야 하겠지만) 앞으로 갑자기 다쳐서 선수 생활이 어려워지거나, 갑자기 결혼을 발표하고 선수 생활을 접는다거나 할 것이라는 뜻은 결코 아니다. (결혼을 했다고 선수 생활을 접는 것은 더더구나 옳지 않은 선택이다.) 다만 나는 '경험'에 대해 한 마디 하려고 하는 것뿐이다.

우리는 이미 황 전 교수와 관련된 '진실'을 들은 탓에 과학에 대한 무기력증을 경험하고 있다. 그 무기력증은 지금 이미 도를 넘어서 "그래도 황우석이 대단했는데." 내지는 "그래도 국가를 위해서는 황우석 다 용서하고 재기용해서 투자해야 하는데." 따위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현재로서는 황 전 교수가 최선이라는 말이 사실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현재 황 전 교수가 최고인 이유는 수년간 나라에서 대는 과학 연구 지원금이 황우석 전 교수에게 '올인'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른 '과학 유망주'들은 설 자리가 없었다.

게다가 국가 연구비 지원 당시는 현실적으로 황우석 전 교수의 연구가 상당한 의학적 실용성을 갖고 있다고 판단되므로, 국내외 대기업에서 상당한 수준의 지원을 이끌어내기도 쉬운 상황이었다. 또, 그 인도주의적 유용성 덕분에 상당한 기부금도 기대할 수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국가의 지원금은 늘어만 갔으니, 아무리 '선택과 집중'이라고 해도 그 정도가 지나쳤던 것이다. 그건 미래를 생각하지 않은 단편적인 지원이자, 대표적인 전시 행정일 뿐이다.

내가 염려하는 것이 그것이다. 우리는 자주 '전시 행정'을 경험한다. 김연아 선수 정도면 스폰서를 구하기도 어렵지 않을 것인데, 김 선수에게만 '올인' 투자한다며 이는 예산 낭비이자 전시 행정이 아닐까? 만약 김 선수에게 무슨 일이 생긴다면 빙상 연맹의 '올인' 투자는 '오링'으로 귀결되지 않을까?
신고
 
트랙백 1 : 댓글 0 2MB 퇴임이 남았습니다.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