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12.26 소금인형 (2)
과거의 '시운동' 동인의 한 명이었던 안재찬이 어느 날 갑자기 류시화가 되었다. 상상력에 주목한 '시인동' 동인에서 명상가로 옮겨간 그를 보면 상상력이 명상과 얼마나 가까운지, 그리고 시가 명상으로 떨어지기가 얼마나 쉬운지 알 수 있다.

나는 명상을 폄훼하려는 것이 아니라, 명상이란 본시 말을 벗어나는 것이므로 말을 붙잡아야 하는 시로서는 후퇴라고 말하는 것이다.

김현 선생은 안재찬이라는 시인을 주목하여 "그의 시세계를 받침하고 있는 것은 '나에게는 할 말이 없다'라는 쓰디쓴 자각"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의 담백하고 좋은 시 '소금인형'은 긴 말 하지 않는다. 워낙 담백한 시고, 그래서 독자는 일순 당황하지만 그 다음 자기-없음의 이 상태를 느낄 수 있게 된다.

안치환의 소금인형은 일반적인 노래의 길이에 맞추어 반복을 통해 가사를 늘렸지만, 그럼으로써 이 시를 얼마간 애처롭게 만들어버리긴 했지만, 그래도 자기-없음의 상태가 극적으로 표현되었다는 점에서 좋은 노래라고 생각한다.


소금인형 - 류시화


'웃음과망각의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지인-어쨌든 우리는 살아가니까  (0) 2007.01.24
소금인형  (2) 2006.12.26
파울 클레Paul Klee  (1) 2006.12.23
샴푸의 요정  (0) 2006.12.17
Godard《그녀의 삶을 살다》  (0) 2004.12.13
『르 몽드』- 최연구  (0) 2004.04.02
Posted by 엔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