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하철 참사는 과장을 하나도 보태지 않고 '아비규환阿鼻叫喚'이라는 말을 직접 쓸 수 있을 정도의 큰 재난이었다. 시신은 뭉개져 몇 구인지도 알 수 없을 정도로 탔다. 뼈속까지 탄 시신은 유전자 감식을 통해서도 신원 확인이 어려울 수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유족들의 반응도 슬픔이라는 말보다는 오열이라는 말이 어울릴 것이다.

내가 아는 친인척들, 친구들은 사고를 당한 사람이 없다. 그런 사람이 있다면 아마 이 글을 쓰지 못할 것이다. 그렇지만 나는 이 글을 써야 한다고, 꼭 써야한다고 느꼈다. 방화범을 어떻게 죽이면 딱 좋을까를 이야기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그랬다. 방화범은 나쁜 사람이라는 1차원적인 발상만이 떠돌고 있다.

신문을 보니 방화범이 신병(뇌졸중)을 앓기 전까지는 성실하고 착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병이 그를 그토록 충동적으로 만든 것일까? "방화범이 병을 앓기 전에 성실하고 착한 사람이었다"는 기사는 자칫 그를 '동정'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위험한, 1차적 발상에 사로잡힌 기사다. 그런 기사는 사회적 차원에서 보아야만 하는 이 사건을 개인적 차원에 머물게 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대체로 1차적인 발상은 "그는 나쁜 사람이다"나 "그도 불쌍한 사람이다"에서 머물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우리의 인식은 여기서 한 발짝 더 나가야 마땅하다. 모든 인식은 세계를 향해 뻗어야 하지만 그 종착지는 항상 인식하는 주체 스스로가 되어야 할 것이다. 그런 인식만이 "지하철 참사의 가해자는 나[我]다"라고 말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다. 우리는 방화범이 장애인이었다는 점을 생각해야만 할 것이다.

매일 일어나는 살인사건에 우리의 감각이 무뎌져서인지 자주 간과되는 사실이지만, 사람이 사람을 죽인다는 것은 그리 만만한 마음가짐으로 되는 일이 아니다. 한 장애인이 사람들과 함께 죽기를 바랄 정도였다면 그에 대한 사회적인 억압이 얼마나 컸는지 짐작하기는 오히려 쉬운 일일 것인데도 그러한 고려는 전혀 되고 있지 않다. 여기서 그가 원래 (비장애인이던 시절에) '착한' 사람이었는지 아닌지는 그리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그가 원래 범죄를 잦게 저질렀던 사람이라고 해서 장애인에 대한 우리의 억압이 면죄부를 받게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2년 전, 9.11 테러가 일어났을 때를 상기해보자. 세계무역센터 빌딩이 무너졌을 때는 양적 규모면에서 지금보다 더 큰 인명피해가 일었다. 대구 참사는 130여명의 사망자를 낳았지만 9.11 테러 당시에는 3000여명이 죽었다. 그러나 당시 많은 사람들이 테러가 옳지 못하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그 테러를 부른 것은 테러범이 아니라 패권주의 미국이었다는 사실을 적절하게 인식해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을까? 남의 집안 일이었기 때문에 냉정해질 수 있었던 것일까?

장애인 인권운동이 활발하게 벌어지면서 우리 사회에서 법적, 제도적인 장애인권은 미약하나마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장애인의 피부에 직접 닿는 사람들의 눈길과 편견은 나아지는 바가 거의 없다. 솔직히 나만 해도 친분이 없는 장애인과 함께 있으면 비장애인과 있는 것과 달리 불편하고, 심지어 무서운 심정까지 이는 정도다. 혼자만의 경험은 아닐 것이다.

아마 방화범은 장애인으로 살아오는 동안 나처럼 편견에 사로잡힌 눈길을 자주 느끼곤 했을 것이다. 우리 중에 누가 그 장애인을 탓할 수 있을까? 나는 확신을 가지고 말할 수 있다. 나는 그 장애인에게 빚이 있다고.

사람이 백 삼십 명이나 죽었는데 무슨 소리냐고 할 지 모른다. 문두에서 밝혔듯이 나도 내가 아는 사람이 그 사건을 당했다면 이런 글을 쓸 수 없었을 것이다. 만약에 그랬다면 나도 그 방화범을 화형하라고 오열했을지 모른다. 그렇지만 이런 글이 필요한 이유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이 이 사건의 원인이며 그것이 사라지기 전에는 비슷한 류의 범죄 우려가 항상 있을 것이라는 것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Posted by 엔디
'병신病身'은 모자란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장애인을 지칭하는 말로 예전에 주로 쓰였고, 욕으로도 쓰였다. (지금도 쓰인다.)

언젠가 병신이라는 말 대신 '장애인'이라는 말을 쓰자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병신은 그 病이라는 글자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가치중립적이지 않은 말이다. 욕으로도 쓰이는 현실을 보면 알 수 있다. 반면 장애인은 가치판단이 들어가있지 않은 (혹은 적은) 말이라는 요지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래서 나도 가령 장님, 귀머거리, 벙어리 등과 같은 말 대신 시각 장애인, 청각 장애인, 언어 장애인이라는 말을 의식적으로 써 왔다. (여담이지만 장님, 귀머거리, 벙어리 등이 순 우리말이고 시각 장애인, 청각 장애인, 언어 장애인 등이 모두 한자어라서 조금 껄끄럽기도 했다.) 최소한 나는 그 말을 씀으로써 장애인들을 우리와 다른 사람이 아니라 그저 불편이 있는 사람, 정도로 생각하게 된 것 같다. 나는 그 말에 빚이 있다.

'애인', '애자'는 요즘 초등학생에서 중고등학생, 어쩌면 대학생에까지 널리 쓰이는 신용어로 남을 조롱하는데 쓰이는 말이다. 그런데, 그 말이 ……  장애인, 장애자에서 '장' 자를 뗀 것이라는 말을 듣고는 극도로 기분이 상했다. 중고등학생이나 대학생은 때가 묻어서 그렇다고 치자. 초등학생들이 그런 말을 쓰는 것을 보았을 때 나는 '천사같은 어린이'라는 말은 아무래도 요즘 시기에는 다시 생각해야 한다는 생각마저 들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애인, 애자 즉 장애인, 장애자는 병신이나 다름없는 의미를 가지게 된 것이다.

어느 신문에서 나는 장애인 대신 친근감을 줄 수 있는 '장애우'라는 말을 쓰자는 제안을 읽은 적이 있다. 그건 독자투고란이었는데 나는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장애우는 장애인과는 어감이 무척 다르다.

일단 그것은 가치중립적이지 않다. 장애우의 友는 친구를 뜻하는 말인데 모든 장애인들이 우리의 친구는 아니다. 그래도 좋은 말이니 좋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현실과 지나치게 다른 말은 오히려 위화감을 조성할 수도 있다. 생면부지의 사람이 친구라고 부르는 것을 누가 좋아하겠는가. 게다가 그것은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오히려 부각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우리가 아무나 보고 친구라고 하지는 않는데 장애인들에게는 친구라고 부른다는 것은 그들은 우리가 친구가 되어주어야 할 사람이라는 생각을 갖게 할 수도 있다.

또한 장애인이라는 말은 그리 쉽게 바꿀 수 없는 매력이 있다. 장애우라는, 역사가 일천한 말이 감히 따라올 수도 없는 그 매력은 물론 그 한 글자, '人'이라는 말에 담겨져 있다. 말 하나에도 역사가 있다는 것이다. '人' 속에는 동서의 긴 전통이 담겨 있다. 人倫(Sittlichkeit)이라는 말이 그렇고 人道라는 말이 그렇고 人民이라는 말이 그렇다. 天卽人 人卽天, 天人合一, 人乃天이 그렇고 무엇보다 人權이라는 말이 그렇다. 세계인권선언문 전문이 글자 '人' 뒤에 숨에 있다. ('장애인권'이라는 말과 연관지어 보아서도 그렇다.)

요즘들어 사람들이 말, 어감에 집착하는 것이 보인다. 깊이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문득 드는 느낌에 집착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해서 예쁜 말만 갖다 붙이려는 식의 노력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 이름에 걸맞는 내용, 이름에 맞는 대우가 있어야 그 말바꿈은 비로소 옳은 말바꿈이 되는 것이다. 극단적으로는 말은 변하지 않고 말이 가리키는 것의 두께가 바뀔 수도 있다. 흑인들을 비하하는 말로 주로 쓰던 nigger라는 말이 최근들어 오히려 흑인들이 주체적으로 쓰면서 그 말이 뜻하는 바, 그 말의 두께가 두터워진 예가 바로 그것이다.

장애인은 무척 소중한 말이다. 지각없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인식되든 간에 장애인이라는 말의, 본래 가치중립적이면서도 두터운 의미층을 가지고 있는 장점은 다른 말로 대체되기 힘들 것으로 생각된다. 장애인이라는 말의 장점 하나도 생각해보지 않으면서 장애우 등과 같은 신조어를 무리하게 만들어내는 것, 아직 신체 장애인들이 쉽게 다닐 수 있는 길조차 제대로 마련하지 않고서 그들을 '친구'라고 부르는 것보다는 기존의 말의 장점을 살리는 것이 필요하고, 그보다도 그 말에 걸맞는 대우를 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한 일일 것이다.
Posted by 엔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