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당이 싫어요' 기사는 가필한 것"

이승복이 공산당에게 죽으면서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했느냐 안 했느냐 하는 진위 여부가 지금까지도 논의 대상인가보다. 최근 대법원 확정 판결이 있었고, 조선일보는 신이 나서 판결문을 실었다. 일부 언론은 또한 이승복 사건이 날조 내지는 가필된 것이라는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국가적으로 유명해진 사건이기 때문에, 이를 제목으로 뽑으면 독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이라는 예측도 이 사건을 지속적으로 이슈화시키는 데 한몫 하는 것 같다.

그런데 나로서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승복이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외쳤는지 외치지 않았는지는 중요한 것이 아닌 것 같다. 중요한 것은 이 이야기를 통해 당시의 사회 분위기를 우리가 짐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날조된 것이라면, 조선일보가 지탄받아 마땅할 것이다. 하지만 좀더 깊이 생각하면, 그 책임이 조선일보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런 기사가 인기를 끌고, 사람들의 심금을 울릴 수 있는 사회는 이미 정상적인 사회가 아닌 것이다. 국가라는 시스템이, 아니 그보다 반공이라는 이데올로기가 한 어린이의 생명보다 중요하다는 암묵적 동의가 국가적으로 일어난 것이다. 반공을 기치로 내세운 당시 독재 정권은 이를 통해 효과적으로 시민들을 '국민'들로 만들 수 있었다. 이는 일종의 반공 의식화 교육이다. 신문과 방송의 통제를 통한 간접 교육 말이다. 이와 더불어, 각급 학교에서는 '이승복 어린이'를 기념하는 웅변 대회, 독후감 대회, 포스터 그리기 대회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했으니, 이는 보다 직접적인 교육이라 할 만하다.

그럼, 이승복이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정말 외쳤다면 우리가 다르게 생각할수 있을까? 과연한 어린이가 죽음을 앞두고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이데올로기적 발언을 하는 사회가 정상적인 사회일까? 나는 결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어린이들까지 반공 이데올로기로 철저히 무장된 사회는 결코 개인을 존중하는 사회가 아니며, 개인을 존중하지 않는 사회는 결코 민주주의 사회라고 할 수 없다. 이데올로기로 똘똘 뭉친 전체주의 사상을 어린이에게까지 주입하는 사회에서만 어린이가 그런 이데올로기적 외침을 내뱉을 수 있는 것이다, 죽음 앞에서. 북한에서도 자아 비판할 때 빠지지 않는 항목이 '개인주의'와 '소부르주아적 근성'이라고 한다. 남북이 어쩌면 이렇게 똑같이 전체주의적인가. (그 이유는 20세기 냉전은 일종의 총력전total war이었고, 그 가장 직접적인 대치가 이루어진 곳이 한반도였다는데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또 하나 간과하기 쉬운 것은, 그들이 줄기차게 경고해 온 '공비'가 내려와 어린이를 비롯한 가족을 모두 몰살시킬 동안, 군과 경찰은 어디서 무엇을 했는가 하는 점이다. 만약 알려진 이승복 사건이 진실이라면, 그 책임은 일차적으로 잘못된 교육에 있겠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국민을 보호해야 할 군경에게도 있다. 음모론적으로 사고한다면, 국가가 국민을 보호하지 못한 사실을 은폐하거나 적어도 그쪽에 주목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이승복을 영웅으로 만들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이것 역시 음모론 자체의 진실은 중요하지 않다. 아무도 그 사건에 대해 책임지지 않았다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조선일보에서는 보도된 사건이 진실 그대로라고 주장한다. (소송까지 거쳤다.) 그것이 단지 언론으로서 '진실'을 그대로 전달한다는 자부심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직업윤리상 당연한 항변이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해당 사안에 대해 때로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접근하는 것을 볼 때, 조선일보가 단지 객관적인 사실 전달만을 위해 그런 주장을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조선일보는, 그들의 표현대로라면, '좌경화' 되어가는 사회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해당 사안을 다시 이슈화시키는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하지만, 조선일보가 바라는 세상이 한 어린이가 죽음을 앞두고 이데올로기적 발언을 할 수 있는 세상이라면, 나는 그 조선일보라는 언론을 더이상 신뢰할 수 없다.
Posted by 엔디
'여자'라서 유리하다고?

조선일보 2005년 6월 29일 字



[박은주의 '발칙 칼럼'] '여자'라서 유리하다고?

'역차별'은 차별의 반댓말이 아니다. '역차별'이라는 말이 제 구실을 하기 위해서는, 앞의 '역'이라는 접두어가 자취를 감출 수 있어야 한다. '역차별'론은 대개 가해자의 입장이기 때문이다.


29일자 조선일보에는 박은주 기자의 '역차별'론이 실렸다. 그는 "슬프게도 ... 자주 있었"기에 너무나도 쉽게 예측할 수 있는 '시추에이션'을 이야기했다. 그가 이야기한 이 '시추에이션'은 하나의 에피소드가 아니라, 우리 사회의 어떤 전형type이다. 적어도 '역차별'이라는 낱말은 그 전형을 딛고서야 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여성에 대한 차별이나 흑인에 대한 차별은 스스로를 드러내기도 하고 감추기도 한다. 그 말은 백인·남성은 그 사회에서 알게 그리고 모르게 혜택을 본다는 뜻이다. 물론 더 나쁜 건 감춰진 헤택과 감춰진 차별이다. 항변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오해 없기를 바란다. 백인과 남자들은 이런 원죄가 있기 때문에 무조건 쥐죽은 듯이 살다 죽으라는 말은 아니다.)

그것이 우리 사회가 처한 상황situation이다. 박은주 기자가 목격한, 혹은 전해 들은 사건은 이러한 맥락 속에 있다.


물론 그 여자는 잘못했다. 관용적으로 여성이 "어딜 만져?"라고 부르짖을 수 있는 상황은 성적 모욕감을 느꼈을 때이다. (그런 법은 없지만, 대개 그렇고, 그래서 저간의 사정을 모르는 청자들의 상상이 그 쪽으로 흘러간다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이처럼 접고 들어가는 화법도 박은주 기자가 전해들은 이야기에 거짓이 없다는 한에서 유효하다.) 그러므로 과잉대응이라 할 만도 하다.

그러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남자도 박은주 기자도 '시추에이션'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 남자는 모르는 사람의 어깨를 잡아 끌면 안 된다는 걸 몰랐던 것일까? 박은주 기자는 이 뜬금없는 '역차별'론이 다시 차별을, 그 차별은 다시 '역차별'론을 부른다는 것을 몰랐던 것일까?


그러나 여기서 문제는 리얼리즘도 아니고 "어딜 만져"도 아니고, 정의définition다. 박은주 기자가 누구에게 말을 전해들었는지 우리는 모르지만, 그의 "꽤 '진보적인' 이 남자"가 "아무리 여성상위라지만, 이건 해도해도 너무 한 일"이라고 말했다면 박은주 기자의 진보의 개념은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아마 '상당히 앞질러나가는 분'이라는 뜻으로 썼다고 짐작되는 "꽤 진보" 씨는 억울할 것이다. "여성상위"의 '시추에이션'을 인정하는 순간 '역차별'이라는 낱말은 존재 근거를 잃기 때문이다. '남성'과 '상위'가 혼인해 '역차별' 어린이를 낳아야 하는데. 우리 가여운 '역차별' 어린이는 돈데크만을 타고 과거로 되돌아가 '상위'가 '여성'과 헤어지고 '남성'과 만나도록 해야 하는 것이다.


나는 여기서 더 할 말이 없지만, 박은주 기자는 할 말이 남은 모양이다. "앞의 사건과는 관계없이"라는 조건을 달아, 글의 통일성이라는 논술 쓰기의 기본을 깨뜨려서 조선일보를 보면서 논술 공부를 하는 가엾은 일만이천 수험생들을 악의 구렁텅이로 밀어넣으면서, 무려 세 가지 '시추에이션'을 200자 원고지 1장 반 짜리 마지막 문단에 쏟아붓는다:

"다들 커피 마시는데 '난 생과일 주스'라며 돈 한 푼 안 내는 얌체족" 여자가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길래 가여운 '역차별' 어린이까지 증인대에 세운 것일까. 다들 커피를 마시는데 혼자 생과일 주스를 시키면 그게 큰 잘못이 되는 것일까. 다들 자장면 먹는데 혼자 짬뽕 시키면 안 된다는 한국의 권위주의와 전체주의를 그대로 대변하고 있는 이 주장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이런 말이 아니라면, 돈 안 내는 게 문제가 되는 것일까. 옳다. 그건 확실히 문제다. 왜 남자들은 그 여자에게 돈 내라고 이야기 안 하는 것일까. '쫀쫀'한 남자가 되기 싫어서다. 이 "남성 상위"의 시대에서 남자는 자존심으로 살아가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얌체족" 여자는 "여성 상위" 시대와는 관계가 없다.

회식자리의 "나도 한 잔 줘"가 성희롱이라며 '오버'하는 여자들의 이야기도, 아마 박은주 기자는 "꽤 진보" 씨로부터 전해 들은 것일까. "나도 한 잔 줘"는 성희롱이 아니다. 문제는 대개 그 문장이 아니라는 점이다; "한 잔 따라 봐"다.

밤새워 일하는 걸 보고 "일중독" 운운하는 여자도 마찬가지다. 그 여자는 '쿨'한 게 아니라 "남성 상위" 사회에서 여성에게 지워지는 짐이 너무 많아서 지친 것이다. 최근 법원으로부터 '특수 노동'으로 규정받은 육아와 가사를 책임지느라 시간이 없는 것이다. 진짜 일 중독은, 그러므로, "남자들"이 아니라 '쿨' 해 보이는 그 여자다.


'쿨' 해 보이려는 여자는 그 여자가 아니라 박은주 기자다. '난 그런 여자들과는 다르다'고 상큼하게 이야기한다. 여기서 상황은 뒤집어진다. 어쩌면 박은주 기자는 우리 사회가 처한 '시추에이션'을 너무나도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엔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