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2

노동으로의 삼투, 문학으로의 귀환: 송경동의 산문

“시에서 돈 냄새가 났으면 좋겠다”고 최영미 시인은 말했지만, 송경동의 시에서는 무슨 냄새가 날까. 광주천을 붉다고 쓴 시 때문에 얻어맞아 얼얼한 볼을 한 채로 맡은 봄 향기일까, 눅눅한 잡부 숙소의 때 절은 이부자리에서 나는 피 섞인 정액 냄새일까, 아니면 가끔 비정규직 일터인 지하로 내려오던 어느 아름다운 정규직 여 직원에게서 끼쳐오던 향수 냄새일까, 그도 아니면 아들과 놀이터 삼아 가던 사우나의 수증기 냄새일까. 『꿈꾸는 자 잡혀간다』는 운문의 제약에서 벗어나 비교적 자유롭게 쓰인 그의 줄글을 모은 책이다. 시집 속에서 그는 어쩔 수 없는 시인이었지만, 이 산문 속에서 그는 시인이기도 하고 시인이 아니기도 하다. 시인이 아닐 때 그는 노동자이자 투사이기도 하지만, 아버지이자 남편이자 아들이기도 하다..

타오르는책 2011.12.20 (4)

우리은행의 결단

우리銀 비정규직 전원 정규직 전환 - NO.1 경제포털 :: 매일경제 국가 공무원도 비정규직으로 뽑는 이 나라에서 한 은행이 꽤 훌륭한 결심을 했다. 우리은행이 비정규직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임금도 기존 정규직과 순차적으로 맞춰가겠다고 한다. 어떤 사람은 비정규직이 있어야 노동 유연성이 높아져 오히려 취업 시장이 활성화된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런 거시적인 안목보다 중요한 것은 노동자 한 사람(과 그 가족)이 어떻게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는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