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당이 싫어요' 기사는 가필한 것"

이승복이 공산당에게 죽으면서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했느냐 안 했느냐 하는 진위 여부가 지금까지도 논의 대상인가보다. 최근 대법원 확정 판결이 있었고, 조선일보는 신이 나서 판결문을 실었다. 일부 언론은 또한 이승복 사건이 날조 내지는 가필된 것이라는 견해를 내놓기도 했다. 국가적으로 유명해진 사건이기 때문에, 이를 제목으로 뽑으면 독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이라는 예측도 이 사건을 지속적으로 이슈화시키는 데 한몫 하는 것 같다.

그런데 나로서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승복이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외쳤는지 외치지 않았는지는 중요한 것이 아닌 것 같다. 중요한 것은 이 이야기를 통해 당시의 사회 분위기를 우리가 짐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날조된 것이라면, 조선일보가 지탄받아 마땅할 것이다. 하지만 좀더 깊이 생각하면, 그 책임이 조선일보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런 기사가 인기를 끌고, 사람들의 심금을 울릴 수 있는 사회는 이미 정상적인 사회가 아닌 것이다. 국가라는 시스템이, 아니 그보다 반공이라는 이데올로기가 한 어린이의 생명보다 중요하다는 암묵적 동의가 국가적으로 일어난 것이다. 반공을 기치로 내세운 당시 독재 정권은 이를 통해 효과적으로 시민들을 '국민'들로 만들 수 있었다. 이는 일종의 반공 의식화 교육이다. 신문과 방송의 통제를 통한 간접 교육 말이다. 이와 더불어, 각급 학교에서는 '이승복 어린이'를 기념하는 웅변 대회, 독후감 대회, 포스터 그리기 대회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했으니, 이는 보다 직접적인 교육이라 할 만하다.

그럼, 이승복이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정말 외쳤다면 우리가 다르게 생각할수 있을까? 과연한 어린이가 죽음을 앞두고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이데올로기적 발언을 하는 사회가 정상적인 사회일까? 나는 결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어린이들까지 반공 이데올로기로 철저히 무장된 사회는 결코 개인을 존중하는 사회가 아니며, 개인을 존중하지 않는 사회는 결코 민주주의 사회라고 할 수 없다. 이데올로기로 똘똘 뭉친 전체주의 사상을 어린이에게까지 주입하는 사회에서만 어린이가 그런 이데올로기적 외침을 내뱉을 수 있는 것이다, 죽음 앞에서. 북한에서도 자아 비판할 때 빠지지 않는 항목이 '개인주의'와 '소부르주아적 근성'이라고 한다. 남북이 어쩌면 이렇게 똑같이 전체주의적인가. (그 이유는 20세기 냉전은 일종의 총력전total war이었고, 그 가장 직접적인 대치가 이루어진 곳이 한반도였다는데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또 하나 간과하기 쉬운 것은, 그들이 줄기차게 경고해 온 '공비'가 내려와 어린이를 비롯한 가족을 모두 몰살시킬 동안, 군과 경찰은 어디서 무엇을 했는가 하는 점이다. 만약 알려진 이승복 사건이 진실이라면, 그 책임은 일차적으로 잘못된 교육에 있겠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국민을 보호해야 할 군경에게도 있다. 음모론적으로 사고한다면, 국가가 국민을 보호하지 못한 사실을 은폐하거나 적어도 그쪽에 주목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이승복을 영웅으로 만들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이것 역시 음모론 자체의 진실은 중요하지 않다. 아무도 그 사건에 대해 책임지지 않았다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조선일보에서는 보도된 사건이 진실 그대로라고 주장한다. (소송까지 거쳤다.) 그것이 단지 언론으로서 '진실'을 그대로 전달한다는 자부심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직업윤리상 당연한 항변이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해당 사안에 대해 때로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접근하는 것을 볼 때, 조선일보가 단지 객관적인 사실 전달만을 위해 그런 주장을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조선일보는, 그들의 표현대로라면, '좌경화' 되어가는 사회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해당 사안을 다시 이슈화시키는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하지만, 조선일보가 바라는 세상이 한 어린이가 죽음을 앞두고 이데올로기적 발언을 할 수 있는 세상이라면, 나는 그 조선일보라는 언론을 더이상 신뢰할 수 없다.
신고
 
트랙백 0 : 댓글 6 2MB 퇴임이 남았습니다.
  1. 밀렵 2008.10.25 00:19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1줄 요약 : 촛불폭동으로 개혁해서 싫은걸 싫다고 말할 수 업ㅂ는 교육을 시키는 사회를 만들고 십따. -끗-

    • Favicon of http://endy.pe.kr 엔디 2008.10.26 21:1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본문에 촛불이라는 낱말은 찾아볼 수 없는데도 '촛불폭동'이라고 높이 평가해주시고, 굳이 맞춤법 무시해 주시는 시적 허용의 광범위한 활용으로 뛰어나게 요약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2. Joshep 2008.11.11 09:27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시대적 잣대로 판단은 좀 이상하다, 교장했다고 말몇마디 물러보고 가라 해놓고 20발작 정도 가니 따발총으로 난사하고 동네 청년연맹 젊은 놈들은 대창으로 집누리 쑤셔대고 이것이 3개월 지속했고 9,28 수복하여 피남갔던 분들이 돌아오니 이번에는 대창가지고 날뛰던 공산당이 무언지도 모르는 젊은이들을 모아놓고 면사무소 서기 총가지고 와서 일렬로 서게하고 사살 그중 한사람이 용하게도 다리에 총을 맞아 죽지않고 가까운 집에 찿아가 구원을 요청하니 집주인 이번엔 빨깽이(빨간천으로머리띠하고 다녔음)가 살아서 우리집에 왔으니 어떻게 하라고 우익계 에게 고발하니 이번에 우익계들이 대창으로 총맞아 다죽어가는 사람을 찔러서 죽이고 앞서 얘기한 교장아들이 돌아왔는데 당시 교장을 고발한 사람은 다름아닌 사춘. 아들이 결찰이었으니 총을 가지고 있었고, 그때 당숙이 피난갔다가 잘 왔냐고 인사차 왔는데, 그옆에서 엄마는 저기오는 네 당숙이 너희 아버지 고발하여 너의아버지는 처참하게 따발총맞고 돌아가셨단다.라고 말하고 있었어. 아들은 눈에 보이는것은 당숙이 아니라 적이었지!
    그냥 총을 들어 당숙에게 쏘았지, 그시절 빨간띠 두른 사람들과 이런 지경이었는데 이걸 모르면 말을 말아야지, 비극이었지 . 시대를 알고 이해를 해야지 지금시대의 잣대로 말하면 안돼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군...

    • Favicon of http://endy.pe.kr 엔디 2008.11.15 16:34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틀린 말씀은 아니지만, 사실 판단이 공정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감정을 걷어야 할 것입니다.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미국인에게 죽었다면 저는 미국인들을 다 총살시키고 싶지 않을지요? 시대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는 건 그러므로 때로는 공정하지 않습니다. 세상에 이유 없는 행동이 얼마나 있겠는지요.

      비극이었습니다. 제가 알지(겪지) 못했던 비극이었죠. 하지만, 잣대는 분명히 있어야 합니다. 지나친 문화 상대주의는 곧 허무주의로 빠지죠.

      또 친일 행위를 했던 사람들도 '시대적 잣대'로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하더군요. 하지만 그들은 한편으론 송두율 교수가 주창한 '내재적 접근법'에는 또 동의하지 않으시더군요. 이래저래 모순이 많은 한국 사회입니다.

      그리고 다만 이 글을 쓴 까닭은, 초등학생(국민학생)이 사상과 이데올로기, 무슨무슨주의를 알면 얼마나 안다고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외칠 수 있나 하는 의문에서였습니다. 국가적인 폭력이 아닌가요? 총력전(total war)이라는 개념 하에서만 일어날 수 있는 일이죠. 초등학생도 '전쟁 참여 중' 꼬리표가 붙는 사회, 정상적인 사회는 아니죠.

  3. yo3sy 2012.10.18 00:47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댓글의 오타를 수정하려고 수정, 삭제를 눌렀으나 되질 않는군요. 이것저것 건드리다보니 소셜 댓글 두개는 다 지워지고, 수정/삭제 할 수 없는 아래 댓글 두 개만 남았네요. 수정했다 셈 치고 윗 글은 무시해 주십시오.

    제가 지적한 '부정적'이라함은 '한 아이가 죽은 불행한 사건'이라는 의미로 '부정적'이라는 뜻이 아니라 그 사건이 이데올로기 선동용으로 '조작되었다'고 본다는 의미에서의 부정적이라는 의미입니다. 윗 글은 마치 이승복 어린이는 실제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음에도 정부 혹은 특정 언론이 이데올로기 선전을 위해 사건 자체를 조작했다는 뉘앙스를 풍깁니다. 그 부분을 지적하고 있는 것입니다.

    *** edited ***
    댓글을 추가하고 나니 댓글 두개가 다 지워져 있더군요.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좀 당황스럽네요. 혹시 오해가 있으실까봐 글 남깁니다.

    • Favicon of http://endy.pe.kr 엔디 2012.10.22 10:00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윗글에도 썼지만 저는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 발언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라는 전제를 두고 쓴 글입니다. 그 글이 사건을 조작했다는 내용은 제 글에서 논외입니다.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