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시운동' 동인의 한 명이었던 안재찬이 어느 날 갑자기 류시화가 되었다. 상상력에 주목한 '시인동' 동인에서 명상가로 옮겨간 그를 보면 상상력이 명상과 얼마나 가까운지, 그리고 시가 명상으로 떨어지기가 얼마나 쉬운지 알 수 있다.

나는 명상을 폄훼하려는 것이 아니라, 명상이란 본시 말을 벗어나는 것이므로 말을 붙잡아야 하는 시로서는 후퇴라고 말하는 것이다.

김현 선생은 안재찬이라는 시인을 주목하여 "그의 시세계를 받침하고 있는 것은 '나에게는 할 말이 없다'라는 쓰디쓴 자각"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의 담백하고 좋은 시 '소금인형'은 긴 말 하지 않는다. 워낙 담백한 시고, 그래서 독자는 일순 당황하지만 그 다음 자기-없음의 이 상태를 느낄 수 있게 된다.

안치환의 소금인형은 일반적인 노래의 길이에 맞추어 반복을 통해 가사를 늘렸지만, 그럼으로써 이 시를 얼마간 애처롭게 만들어버리긴 했지만, 그래도 자기-없음의 상태가 극적으로 표현되었다는 점에서 좋은 노래라고 생각한다.


소금인형 - 류시화


신고

'웃음과망각의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지인-어쨌든 우리는 살아가니까  (0) 2007.01.24
소금인형  (2) 2006.12.26
파울 클레Paul Klee  (1) 2006.12.23
샴푸의 요정  (0) 2006.12.17
Godard《그녀의 삶을 살다》  (0) 2004.12.13
『르 몽드』- 최연구  (0) 2004.04.02
 
트랙백 0 : 댓글 2 2MB 퇴임이 남았습니다.
  1. S 2008.03.16 23:49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이 노래를 한참 듣네요. 잘 보고 듣고 갑니다.(아직 안갈지도 모름)

    • Favicon of http://endy.pe.kr 엔디 2008.03.17 23:09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여기서 이 노래를 마지막으로 들으시는 분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기회를 봐서 조만간 저작권 문제 소지가 있는 번역글이나 노래 따위는 털어내려고요...
      단속이 무서워서라기보다는, 글쓰는 입장에서 종종 '나의 글'을 되뇌는데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죠. 돈을 지불하고 노래를 틀 수 있는 서비스가 다시 생겼으면 싶습니다. (하긴, AnyBgm 있을 때도 안치환의 소금인형은 없었더랬죠.)

Writ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